메뉴
유학후기
어학연수후기

미국 영국친구들과 보낸 영국축제,Bonfire night!

오늘은 영국의 가장 유명한 축제중의 하나인 Bonfire('횃불'이란 뜻) Night이다. 실은 오늘이 아니고 11월 5일인데, 5일이 월요일인 관계로 그 날 대신 토요일인 오늘 런던 곳곳에서 Firework display가 열린 것이다. 우리 나라 사람들에게는 잘 알려지지 않은 영국 축제인데, 며칠 전 학교에서 배운 바에 의하면 Guy Fawkes' Night 이라고도 불리우는 이 축제는 1605년 11월 5일, Roman catholic을 믿는 Guy Fawkes와 그의 추종자들이 protestant king인 James 1세와 그 수상을 죽이려고 House of Parliament에 36개의 gunpowder를 놓은 것이 발견되어, 그들의 음모가 탄로나고 그들이 처형된 사건을 기념하기 위한 것이라고 한다.

그래서 지금은 잘 볼 수 없지만,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어린 아이들은 Guy Fawkes' night을 위해 지푸라기와, 헌 옷, 신문들을 이용해 사람 모형을 만들어 유모차 같은 곳에 끌고 다니면서 'Penny for the guy'라고 말하며 지나가는 행인들에게 돈을 달라고 했고, (마치 Halloween day에 아이들이 "Trick or Treat'하는 것처럼) 그렇게 해서 번 돈으로 Bonfire night에 쓸 불꽃들을 사고, 나중엔 그 인형을 태웠다고 한다.

지난 주 Julie(교회에서 알게 된 나의 또 다른 영국 친구)와 점심을 같이한 적이 있는데, 그 때 Julie가 나에게 처음으로 Bonfire night에 대해서 설명해주었고, firework를 보러 같이 가자고 제안했었다. 그 이후로 얼마나 오늘을 기다려 왔던지^^;;; 나는 친구와 함께 Julie네 집으로 갔고, 그곳에 모여 우리는 다함께 런던 시내를 한눈에 볼 수 있는 Regent's park의 일부인 언덕으로 올라갔다.

드디어 firework 시작!
와!!!!!!!!!!! 마치 나에게 금방이라도 떨어질 것 같은 형형색색의 불꽃놀이들..  
곳곳에서 "That's amazing, nice, brilliant!!'라는 말들이 들렸고, (특히 영국 사람들이 잘 쓰는 말: lovely, brilliant 등등)  정말 오랜만에 장시간에 걸친 불꽃놀이를 본 것 같다.
오랜만에 가슴이 탁 트이는 것 같았다. 아무리 잘 살아간다고 해도 외국생활은 만만한 것이 아닐 것이다. 특히, 사랑하는 가족들, 친구들과 멀리 떨어져서 살아가는 일들..(넘 감상적이었나??...^^;;;)

수많은 인파속에서 간신히 빠져나와 우리는 다시 Julie네 집으로 향했고, 내가 피자헛에서 얻어온 피자와 샐러드, 그리고 Julie가 우리를 위해 준비해준 밥과 카레 등을 같이 먹으면서 이야기를 나누었다. Julie의 남편인 Andrew는 A-level(우리나라에는 없는 고등학교와 대학교 중간 과정 코스)에서 Economics와 Politics를 가르치는 선생님인데, 어찌나 무섭(?)던지 한국의 지난해 경제 성장률은 얼마였냐, 복지수준은 얼마나 되냐, 실업률은 얼마나 되냐..등 등 어려운 질문만 해서 내 친구와 나는 많이 당황했었지만..그래도 오랜만에 인터뷰 받는 기분으로 긴장하면서 대화를 하니, 영어를 사용하는데 있어서도 더욱더 신경쓰면서 말할 수 있었던 것 같다.

마지막에 우리가 감동했던 사건!!
내 친구가 Julie가 만들어준 카레가 맛있다며 어떻게 만드는지 가르쳐주겠냐고 하니까..마지막에 우리가 집에 갈 때, Julie는 친구를 위해 유리병에 그 남은 카레를 싸주면서 "조금밖에 남지 않아서 미안해요. 그치만 데워서 내일 먹으면 될거예요."라고 하는 것이다. 감동..감동..ㅠ.ㅠ

우리들에게는 영국인 집에 초대 받는 것만 해도 정말 감사하고 기쁜 일인데 그렇게 사소한 일 하나하나까지 신경써주고 챙겨주는 Julie가 얼마나 고마웠는지 모른다.
그리고 내일 교회에서 다시 만날 것을 약속하고 우린 서로 집으로 돌아왔다...

12시가 넘은 밤인 지금도.. 내 방 창문 너머에서는 불꽃놀이 터뜨리는 소리가 들린다..

- 오늘의 Jenny 일기 끝 *^^*-

이 학교의 다른 후기

어학연수 끝나자마자 미국 병원 취업까지! 한번에 가보자고~

      안녕하세요! 토론토 어학연수 4개월차 이서하 입니다.   제가 여행을 엄청 좋아해서 매일같이 여행을 다니다 보니까 홈스테이 홈맘이 "너는 트래블 널스 하면 참 좋겠다!" 라고 하는거예요. 마치 여행을 하듯 여러 병원에 다니면서 간호하는 직업을 트래블 널스라고 하더라고요. 그때부터 저는 미국 간호사를 꿈꾸게 되었고 미국

edm유학센터 런던지사 '소셜데이' 후기 (2024년 5월)

※ edm유학센터 런던지사에서는 매 월 현지에서 유학, 어학연수 학생들을 응원하기 위한 소셜데이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edm유학센터 런던지사 입니다. 어김없이 찾아온 런던지사의 로셜데이! 이번 소셜데이에도 정말 많은 학생분들이 참여해주셨어요. 또 감사하게도 많은 학생분들이 소셜데이를 기다렸다고 하시더라고요! 뿌듯한 순간이었습니다 :)   날씨도 정말 좋아서 학생분들과

edm유학센터 런던지사 '소셜데이' 후기 (2024년 4월)

  ※ edm유학센터 런던지사에서는 매 월 현지에서 유학, 어학연수 학생들을 응원하기 위한 소셜데이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edm유학센터 런던지사 입니다. 여기 런던은 아직 날씨가 좀 쌀쌀한 편인데요. 그래서인지 우리 학생분들이 더 한식이 그리웠을거라 생각됐어요. 이번 소셜모임에는 어떤 얘기가 오갔는지 한번 들어가볼까요?     이번 소셜

[월간매거진] edm프렌즈 어학연수 후기 (Vol.07)

    호주 어학연수 준비 중이신 분들은 정독하세요! 6개월 간 호주 어학연수를 앞두고 학생비자 발급부터 신체검사, 항공권 구매 등 어떻게 준비했는지 상세히 알려드려요. 호주 어학연수? 이 글만 읽어도 준비 끝!   Writed by sunupthemoon (호주 어학연수)   후기 더 보러가기    
사이트맵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