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유학후기
어학연수후기

미국 #5. 일상이야기. 19th. Jan. 2008

 

     (여기와서 새삼 느끼는거지만 한국, 우리나라 참 아름다운 곳 입니다..)

 “당신이 행복에 겨워 한사람에게만 초점이 맞춰져

 다른 사람들이

 모두 흐릿하게 보였던 그때도 시간은 흐르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지금 당신이 슬퍼

 어서 빨리 지나갔으면 하는

 이 미운 시간들 역시 여느 때와 다름없이 흘러가고 있습니다….”

낯선 이국땅에서 작년 이맘때쯤 찍은 사진들과 글들을 조심스럽게 뒤적여 봅니다.

어떤 생활을 하고 있었을까…

어떤 기분이었을까…

제대하고서 마냥 좋기만 하던 그 때… 모든게 새로워 보이던 그 때…

벌써 1년이 지나 그간 많은 일들이 있었습니다.

스쳐가는 인연…

스쳐갔던 인연…

앞으로 스쳐갈 인연… 그리고 이뤄가야할 일들.

지난 1년과는 또다른 희망찬 2008년이 되었으면 합니다.

동생, 친구, 가족, 형, 누나들 모두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바랍니다.

이 곳 옥스포드는 점점 날이 추워지고 있네요. 아니, 추워진다기보다는 우울해지고 있죠.

벌써 몇몇 지역은 몇일째 계속해서 내린 비에 침수됐구요.

제가 있는 곳 뒤쪽으로 강이 있는데 아침에 뜀박질 나갈때마다 불안불안 하네요.

몇몇 공원들은 수영장이 됐구요..

제 친구집 뒷마당은... 의자들이 둥둥 떠다니고 있답니다.

낯선 땅에서 조심하시길 바랍니다.

강물에 휩쓸려가면 길도 모르는데 찾아오기 힘들잖아요.....(농담이였는데 재미없죠? -_-;)

이 학교의 다른 후기

[월간매거진] edm프렌즈 어학연수 후기 (Vol.07)

    호주 어학연수 준비 중이신 분들은 정독하세요! 6개월 간 호주 어학연수를 앞두고 학생비자 발급부터 신체검사, 항공권 구매 등 어떻게 준비했는지 상세히 알려드려요. 호주 어학연수? 이 글만 읽어도 준비 끝!   Writed by sunupthemoon (호주 어학연수)   후기 더 보러가기    

[월간매거진] edm프렌즈 어학연수 후기 (Vol.06)

    필리핀 어학연수를 준비하는 분들을 위한 팁이 가득! 상담 후 시간이 흘러 출국할 날이 다가왔습니다. 집 정리도 짐 정리도 미루고 미루다 막판에 몰아서 하는 중ㅠㅠ 준비물은 edm유학센터에서 준 자료를 토대로 차근차근 준비했는데요 어학원 선택부터 환전, 유심 구매, 출국 준비물, CG 어학원 팁까지 한번에 정리했습니다.   Writed by Ellie 

미국 어학연수 갈 때 센스만점 선물은?

    Q. 미국 어학연수 생활비는 어떤가요?  저는 LA어학연수를 했는데요, LA는 생활비가 정말 많이 들고, 집세도 비싼 곳이예요. 제가 있었던 UCLA 앞 웨스트우드라는 동네는 베버리힐즈 바로 옆에 붙어 있어서 기본 외식비도 매우 비쌌어요.   생활비를 아끼기 위해서 저는 한 달에 한 번 40분 정도의 거리에 있는 한인마트에서 한 달에 한 번씩 10만원 어치씩 장을

직장 다니면서 어학연수 준비! 결국 해냈습니다!

  Q. 다니고 있는 어학원을 알려주세요~ 저는 밴쿠버 Kaplan 어학원을 다니고 있어요. 역하고 가까워서 접근성도 좋고, 선생님들 대부분 다 열정적이고! 피드백과 케어가 아주 잘 됩니다 ^^ 월요일을 제외하고 화~금요일에는 다양한 방과 후 액티비티가 있어서 친구들을 사귀기에도 좋아요. 주말에는 여행 프로그램 연계해 주시거나 추천해 주셔서 주말도 알차
사이트맵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