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공지사항

[유학/어학연수 코로나19 뉴스] 뉴질랜드 코로나19 경보 1단계 발표

 

안녕하세요, edm유학센터 입니다.

Jacinda Ardern 총리는 언론 브리핑을 통해 6/9일 0시부터 주재국 내 코로나19 경보단계를 1단계로 하향 조정한다고 발표했는데요,

이에 따라 비즈니스, 학교, 직장, 운동경기, 국내여행 및 개인 행사 등에 대한 제약들이 해제됩니다.

다만, 국경 제한은 유지되어 해외에서 유입되는 외국인들의 입국 금지는 동일하게 유지됩니다.

주재국 영주권자와 시민권자는 입국 가능하나, 입국 후 정부 지정 시설에서 14일간의 자가격리를 필요로 합니다.

 

다음 뉴질랜드 소식으로는 국경 제한 해제 소식을 전해드릴 수 있길 바라봅니다 ^^

 

 

 

 

뉴질랜드, 자정 기해 코로나19 경보 1단계로...주민 생활 정상화

<이미지 출처 : 연합뉴스>

 

뉴질랜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경보체제를 8일 자정을 기해 1단계로 내린다.
이에 따라 전국 봉쇄령 등으로 그동안 많은 제약을 받아왔던 주민들의 생활이 9일부터 거의 정상화될 것으로 보인다.
저신다 아던 총리는 이날 각료회의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자정을 기해 그동안 유지해온 경보체제 2단계를 1단계로 내린다고 발표했다.


뉴질랜드 언론은 경보체제 1단계가 예상보다 빨리 찾아왔다며 사회적 거리 두기와 모임의 규모 제한 등이 사라지게 됨으로써 접객업소 영업이 활성화되는 등 주민 생활이 거의 정상화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엄격한 국경 통제와 접촉자 추적 기록 등을 통한 코로나19에 대한 경계태세는 계속 유지된다.


아던 총리는 코로나19 경보체제 1단계로 내려갈 수 있게 된 것은 자랑스러운 일이라며 그러나 감염 사례가 다시 나올 가능성이 높은 만큼 경계를 소홀히 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당부했다.
그는 뉴질랜드가 코로나19 사태를 통해 많은 것을 희생하고 또 얻었다며 "1단계로 내려가는 것은 모든 국민들의 노고에 대한 이익 배당"이라고 말했다.


이어 뉴질랜드에 감염자가 한 명도 없다는 보고를 받고 딸 앞에서 잠시 춤을 추기도 했다며 다음 단계는 우리 모두 지역 경제를 지원함으로써 다시 나라가 잘 돌아가도록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뉴질랜드는 지난 3월 21일부터 코로나19 경보체제를 도입, 전국을 봉쇄하는 4단계까지 갔다가 단계적으로 하향 조정해왔다.
뉴질랜드 보건부는 이날 마지막까지 남았던 코로나19 감염자 1명이 회복함에 따라 뉴질랜드에는 코로나19 감염자가 모두 사라졌다고 밝혔다.

 

[기사출처 : 연합뉴스]

 

 

 

※ edm유학센터는 주요 국가의 코로나19 관련 소식들을 계속해서 주시하며 현지 학교와도 면밀히 상황을 공유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관련 유학/어학연수 최신정보는 가장 빠르게 대응중인 edm유학센터에 문의해주세요.

 

※ edm유학센터 전국지사에서 코로나19에 대한 철저한 예방대책을 시행중이며, 전화 및 카톡으로도 충분한 상담이 가능합니다.

[카톡상담] @edm유학센터   [전화상담] 1833-2341

 

 

 

사이트맵 닫기